아산시,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100% 선정

공모사업 8개 선정, 국비 104억원 확보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한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신규(공모)사업에 공모한 8개 사업이 모두 선정돼 사업비 149억원(국비 104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아산시 신창면장(사진가운데), 신창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 사회적경제과 공무원이 2019년도 일반 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 중앙평가 후 기념촬영 모습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 사업은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70억원) ▲신창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40억원) ▲마을만들기사업(종합개발):선장면 죽산1리(10억원), 송악면 평촌1리(10억원) ▲마을만들기사업(자율개발):배방읍 수철3리(5억원), 탕정면 용두3리(5억원), 송악면 송학1리(5억원) ▲시군역량강화 사업(3.5억원)이 각각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의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은 예비단계인 현장포럼, 마을리더 역량강화교육, 소규모 마을가꾸기사업 등 필수조건을 먼저 이행해 주민역량강화 후 주민이 마을발전계획 수립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공모사업에 신청할 수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그동안 기초생활거점사업과 마을 만들기 등 마을공동체사업에 힘써온 만큼 더 많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낙후지역을 최소화하는 등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청남도 최초로 개소해 활동 중인 중간지원조직인 아산시공동체지원센터는 주민중심의 건강한 공동체 발굴․육성, 주민역량강화, 민간네트워크 구축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에 있다.

이를 통해, 아산시는 앞으로 행정과 주민, 기업 등을 연결해 맞춤형 교육과 찾아가는 컨설팅을 통해 주민과 행정 간 협력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도시와 농촌의 지속가능한 마을만들기를 위해 체계적이며 종합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최형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9.04.